Skip to main content

보도자료

게시물 목록

보물 제1190호 ‘오자치 초상’ 기증받다

작성일 17.11.16 | 조회수 109

- 현존 최고(最古)의 무신 공신 초상화 / 11.16. 국립고궁박물관서 기증식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연수)은 나주오씨 대종회(회장 오근성)가 소장한 오자치 초상(吳自治肖像, 보물 제1190호, 1994.1.5 지정)을 기증받고 오는 16일 오후 2시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기증식을 개최한다. 기증식에서는 보존처리가 완료된 오자치 초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오자치 초상은 나주오씨 대종회에서 2003년부터 궁중유물전시관(국립고궁박물관 전신)에 맡겨 보관하다가 2015년 8월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약 2년여에 걸쳐 전면적인 보존처리를 하였다. 나주오씨 대종회에서는 귀중한 보물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항구적으로 보존하기 위해 국립고궁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하였다.

  초상화의 주인공인 오자치(생몰년 미상)는 본관이 나주(羅州)로, 조선 전기의 무신이다. 세조 때 무과에 급제하였으며 세조 13년(1467년) 이시애(李施愛)의 난 때 공을 세워서 적개공신(敵愾功臣)에 책봉된 뒤 병조참판을 지냈고 나성군(羅城君)에 봉해졌다.

  오자치 초상은 성종 7년(1476년)에 제작된 공신도상으로 당시 성종이 충훈부(忠勳府)에 명하여 그렸는데 비단 바탕에 채색한 것으로, 화폭의 크기는 세로 160cm, 가로 102cm이다. 오른쪽을 바라보며 의자에 앉아 있는 전신상의 모습으로 얼굴은 갈색 선으로 윤곽을 잡고 그 내부를 엷은 황토색으로 칠했다. 높이가 낮은 검은색의 오사모(烏紗帽)를 쓰고, 짙푸른 색의 단령을 입고 두 손을 마주 잡은 공수(拱手) 자세를 취하고 있다. 하반신은 백피혜(白皮鞋)를 신은 발을 족좌대(足座臺)에 올린 모습이다. 호표(虎豹) 문양의 흉배(胸背)로 보아 이 초상화가 그려질 당시 품계가 무관 1품이었음을 알 수 있다.
  * 충훈부(忠勳府): 조선 시대에 나라에 공을 세운 공신이나 그 자손을 대우하기 위해 설치한 관청
  * 오사모: 고려 말에서 조선 시대에 걸쳐 벼슬아치가 쓰던 검은 비단으로 만든 모자
  * 단령: 관원들이 공무를 볼 때 입었던 깃을 둥글게 만든 옷
  * 공수: 두 손을 맞잡아 공경의 뜻을 표현한 자세
  * 백피혜: 관리들이 신던 흰 가죽으로 만든 목이 긴 신

  오자치 초상은 배경을 단순하게 표현하는 등 조선 전기 15세기 공신 초상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또한, 현존하는 가장 이른 시기의 무관 공신 초상화라는 점에서 문화재적인 가치가 크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오자치 초상화 기증을 기념하여 2018년에 공개 전시하고 학술강연회를 개최하는 등 그 가치를 국민과 널리 공유할 계획이다.

설명사진

<보물 제1190호 오자치 초상 (전신)>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고궁박물관 유물과학과 김지연 연구관(☎02-3701-7661), 안보라 연구사(☎02-3701-7664)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 (우)38127 경상북도 경주시 불국로 132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 도로명 주소안내|
  • 대표전화 054-777-8800|
  • 팩스 054-777-8890

Copyright 2013 Gyeong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